우도 여행

운영자
  • 조회수: 2789
  • | 2018/07/18 12:25



우도의 매력은 끝이 없다. 그 어느 곳보다 역동적이고, 아름다운 이 곳. 한바퀴를 도는데 고작 한시간 정도 걸리지만 여행자들이 온종일, 혹은 며칠동안 우도를 머무르는 이유는 바로 우도만의 매력이 아닐까? 그래서 준비한 우도의 다채로운 매력 탐구!


 

구글지도 바로가기 -> https://goo.gl/HdMHQC



1. 우도, 이렇게 여행하자!

우도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소가 누은 형상을 하고 있는 섬이다. 오랜 세월동안 무인도였지만, 1679년 국유 목장이 설치되면서 사람들이 살기 시작했다고 한다. 특산품은 땅콩. 그 밖에 소라, 전복 등도 유명하며, 매년 펼쳐지는 우도소라축제도 볼만하다. 제주도에서 우도로 가는 배는 성산항과 종달항 두 곳에서 탈 수 있는데, 성산항에서 오는 배편이 훨씬 많다. 오전 8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운항하며 성수기에는 시간에 관계없이 수시로 운항한다. 당일 여행이라면 왕복으로, 우도에서 숙박할 계획이라면 편도 티켓을 구매하는데 요금에는 선박과 터미널 이용료, 도립공원 입장료가 포함된다. 매표 전, 승선신고서와 신분증이 필요하니 함께 준비할 것. 성산항에서 우도까지는 약 15분 정도가 걸린다.

항상 그렇 듯, 모든 여행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것 중 하나가 교통편인데, 이 부분도 크게 걱정할 필요 없다. 우도의 교통수단은 의외로 다양하다.항에 내리면 전기차나 스쿠터, 자전거 대여소가 즐비해 있고, 각종 투어버스가 여행객을 맞이한다. 특히 투어버스는 섬을 한바퀴 순환하며 주요 관광지에 정차하는데 티켓 한번 끊으면 하루 종일 자유롭게 탑승 가능하다.


  서빈백사 해수욕장

서빈백사는 하얀 모래와 에메랄드빛 바다가 마치 지중해를 연상케 하는 곳이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백사장의 모래알은 우리가 아는 것과 달리 크고 울퉁불퉁한데, 바닷속에 사는 홍조류가 복잡한 과정을 거쳐 구 형태가 된 홍조단괴다. 이처럼 백사장이 홍조단괴로 이루어진 곳은 동양에서 서빈백사 해수욕장이 유일하며, 세계적으로도 드물어서 천연기념물 제438호로 지정되어 있다. 그러나 아무리 예뻐도 눈으로만 즐겨야 한다. 홍조단괴를 몰래 가지고 나오는 건 엄연한 불법!


 비양도

섬 속의 섬, 그 안에 또 다른 섬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은 드물 수 있다. 우도 옆에 또 다른 비양도가 있다. 협재해수욕장 앞바다에 위치한 비양도와는 이름만 같을 뿐이니 헷갈리지 말자. 그러고 보면 제주 동쪽 끝과 서쪽 끝에 비양도 라는 각각 다른 섬이 자리하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우도의 부속섬인 비양도는 단촐한 편이다. 탁 트인 언덕에 돌담을 쌓아 올린 전망대와 정자, 그리고 야영장이 소담하게 차려져 있다. 바다에는 등대가 홀로 서 있는데 밀물과 썰물이 교차할 때면 비양도와 등대 사이에 바닷길이 열린다.


 검멀레해수욕장과 동안경굴

검은 검다, 멀레는 모래 를 뜻하는 제주말로 검멀레해수욕장은 까만 모래와 푸른 바다, 그 뒤로 늠름하게 서 있는 기암절벽이 장관을 이루는 곳이다.폭이 100m 정도로 작은 해수욕장이지만 여러 개의 동굴 입구가 있어 어쩐지 태고의 웅장한 신비가 느껴지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동안경굴은 좁은 입구와 달리 안이 무척이나 넓어 고래가 살았다는 전설에 고개가 끄덕여지는데, 매년 10월이면 동굴의 울림을 활용한 동굴음악회가 열린다.


 우도봉과 우도등대

경사가 좀 있지만, 천천히 걸어서 30여분을 올라가면 정상에 닿는 우도봉은 그 발아래로 섬의 아름다운 풍광이 드넓게 펼쳐진다. 이 곳에서 바라보는 섬의 전경은 지두청사 라 하여 우도경 중 하나로 꼽히는 절경이다. 지금껏 발로 누벼 온 우도를 하나씩 눈에 담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비짓 제주(Visit Jeju)홈페이지를 참고해 주세요!